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사이트맵
22회포스터
22회포스터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최

2020년 9월 10일(목) ~ 2020년 9월 16일(수), 총 7일간

장소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

캐치프레이즈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슬로건

서로를 보다

주최

(사)서울국제여성영화제

성격
  • 세계여성영화제네트워크(IWFFN), 아시아여성영화제네트워크(NAWFF), 지역여성영화제네트워크로 이루어진 여성 영화 네트워크 및 커뮤니케이션 허브 구축
  • 여성 중심의 영상 콘텐츠 발굴, 기획, 제작 지원 등 급변하는 영상 콘텐츠 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적극적인 산업 주도
  • 전 세계 여성영화인 발굴 및 제작지원을 통한 성평등 산업으로서의 영상산업 선도
  • 여성 영화의 다양성, 공공성, 대중성 강화를 위한 국내외 여성영화 디지털 아카이브 확대 발전
  • 영화를 통한 성평등 가치를 확산하고 문화 생산의 주체이자 대상으로 새로운 여성 및 공동체 문화 창출
  • 적극적인 10대 청소년 영화 지원으로 미래 여성 인력 발굴 육성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특징

'서로를 보다'

올해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COVID-19라는 전례 없는 위기 속에서 여성 창작자들의 활동, 극장이라는 공간, 영화제를 지지하고 아껴온 관객의 의미를 더 깊이 생각하며 프로그램에 내실을 다지는데 초첨을 맞췄다. 제22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슬로건이 '서로를 보다'인 이유 역시 강퍅한 현실과 페미니즘을 둘러싼 첨예한 논쟁 속에서도 서로를 향한 우정 어린 응시를 잊지 않길 바라는 마음의 표현이기도 하다. '여성 영화인 지원 프로젝트: 코로나 시대, 서로를 보다'라는 이름으로 여성 영화인들과 함께 개막작을 만드는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COVID-19로 위기에 처한 독립예술영화관을 찾고, 함께 이 상황을 타개할 방법을 모색하자는 '#SaveOurCinema' 캠페인에 영화제도 동참하며 상영관을 기존의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과 더불어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로 이원화했다.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공동의 공간인 극장에서 영화를 보고 영화에 관해 이야기 나눠온 귀한 체험을 계속 이어가 보려 한다. 또한 영화제의 주요 프로그램 이벤트를 네이버TV 채널과 영화제 공식 유튜브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웨이브와 함께하는 개막작 그리고 온라인 동시 상영

올해 영화제의 개막작 프로젝트의 기획 의도에 공감하며 인터넷 기반 방송·영화 무제한 서비스 wavve(웨이브)가 후원사로 함께한다. 영화제는 창작자들이 치열한 고민 끝에 완성한 영화를 더 많은 관객과 만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영화제 상영작 가운데 일부를 영화제 기간 중 웨이브에서 온라인 상영하기로 했다. 개막작의 경우는 극장과 웨이브 상영 모두 무료로 진행하며 영화제 폐막 이 후에도 웨이브에서 한 달간 무료로 서비스한다. 웨이브 상영작 중에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대표 섹션이자 경쟁 프로그램인 아시아단편 작품 다수가 포함돼 있다. 언제나 관객들의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았던 섹션인 만큼 오프라인의 제약을 넘어 온라인 상영으로 더 많은 관객과 만날 수 있길 기대 한다.

놓쳐서는 안 될 영화제 중요 프로그램 이벤트

먼저 '링키지 : 감독 × 비평가'는 지난해와 올해 개봉하거나 제작된 한국 여성 감독 영화 7편을 선정, 비평적으로 집중 조명하는 영화제 신설 섹션이다. '연결'이라는 '링키지'의 의미를 살려 동시대 한국 여성 감독의 영화를 영화사적으로 조망하고 문화사적 감각으로 재독해 해 영화 담론을 강화하고자 한다. 7편의 영화를 각각 극장에서 상영한 이후에는 해당 작품의 감독과 영화평론가, 문화예술계 필자들이 참여하는 대담 영상을 영화제 온라인 채널로 공개한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매해 가장 긴급한 여성 의제를 선정하여, 관련 영화를 상영하고 집중 토론을 위한 포럼을 마련해왔다. 올해 쟁점들 섹션의 '쟁점포럼 : 증언과 구술의 번역 - 군 위안부 운동의 역사를 논의하기'는 최근 군 위안부' 운동의 중심성이 해체되면서 제기된 문제들을 여성주의적 관점에서 재구성해보고자 한다. 특히 전시 성폭력의 구조와 피해자 구술과 증언이 여러 층위에서 번역되고 소통되어 온 방식을 살펴본다.

또한 허안화 회고전 섹션의 '스페셜 토크: 흐르는 도시 홍콩과 허안화의 영화'는 홍콩뉴웨이브 영화의 기수이자, 70년대 TV 영화로 경력을 시작한 이래 40여 년간 쉬지 않고 홍콩의 다양한 삶을 사려 깊으면서도 과감한 시선으로 포착해온 허안화 감독의 대표작들을 여성영화 연구비평가들이 토론한다.

지난해 자신의 첫 번째 장편을 만들어 나란히 개봉한 <메기>의 이옥섭 감독과 <밤의 문이 열린다>의 유은정 감독이 한자리에서 만난다. '감독 대 감독: 영화의 문이 열린다'는 두 감독 모두 저마다의 영화적 상상력으로 일상의 시공간을 순식간에 의뭉스러운 곳으로, 미스터리하고 스릴로 가득 한 세계로 바꿔내며 다시 보게 한다. 이번 토크 프로그램에서 두 감독은 서로의 작업 방식과 영화적 시도에 관해 묻고 답한다. 미더운 재능을 보여주며 자신만의 영화 세계의 문을 연 두 감독의 창작 과정을 들어볼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제17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부터 시작된 '페미니스타'는 매년 관객 가까이에서 영화제와 영화제 상영작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역할을 해왔다. 올해 역시 '스타 토크 : 김아중 × 변영주와 함께 보는'이라는 이름으로 1~2대 '페미니스타'인 배우 김아중과 함께하는 토크 프로그램이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