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주 메뉴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18회 영화제(2016)



홍콩은 언제나 내일It’s Already Tomorrow in Hong Kong

홍콩판 <비포 선라이즈>

트레일러 재생

에밀리 팅

  • 홍콩., 미국
  • 2015
  • 79min
  • 12 +
  • DCP
  • color
  • 픽션

Korean Premiere

Travel Romance Star

2015 벤쿠버국제영화제 


 

 

홍콩을 처음 방문한 중국계 미국인 루비가 홍콩에 오래 거
 주한 미국인 조쉬를 만나게 되고 이 둘 사이에는 핑크빛 로맨스가 피어나는 듯하다. 하지만 공교롭게도 운명은 그들의
 편이 아니었다. 짧았던 첫 만남을 뒤로하고 1년이 지나 다시
 한 번 홍콩에서 마주친 두 사람. 완벽했던 첫 번째 데이트 때
 만큼이나 활기차게 홍콩의 밤거리를 걸으며 함께 산책을 하고 달콤한 이야기를 나눈다. 마법 같은 홍콩의 야경을 배경으로 두 사람의 장난기 섞인 밀당과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를
 만나볼 수 있는 작품.


 
 

 

낯선 이국땅에서의 우연한 만남처럼 가슴 설레는 일이 또 있을 감독 DIRECTOR
 까? <홍콩은 언제나 내일>은 아름다운 홍콩의 밤거리를 걸으
 며 끝없는 수다를 나누는 남녀를 따라간다는 점에서 <비포 선
 라이즈>를 닮았다. 이 친근한 로맨틱 코미디는 홍콩계 미국인
 여성감독 에밀리 팅의 손길이 더해져 훨씬 더 근사해진다. 홍콩
 을 처음 찾은 중국계 미국인 장난감 디자이너 루비와 오랫동안
 홍콩 금융계에서 일하며 광둥어가 능숙해진 미국인 조쉬는 첫
 눈에 서로에게 호감을 느낀다. 첫 번째 만남 후 1년이 지나 카
 오룽으로 향하는 페리 위에서 우연히 다시 만나게 된 두 사람.
 영화는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결말을 맞이하는지 끝까지 보
 여주지 않는다. 지금 이 순간의 끌림이냐 연인에 대한 의무감이
 냐, 오랫동안 품어온 꿈을 좇느냐 아니면 현실에 안주하느냐,
 이 도시를 떠나느냐 아니면 머무르느냐, 갈팡질팡하는 두 사람
 의 모습을 보여주며 결말이 아닌 과정에 집중한다. 중국에서 영
 국의 식민지로, 다시 중국으로 반환된 역사를 지닌 홍콩의 정체
 성은 떠나지도 머무르지도 못하는 두 사람의 불완전한 모습과
 닮았다. 또한, 극 중 루비처럼 가업인 장난감 사업을 돕기 위해
 5년 정도 홍콩에 머물렀지만 단 한 번도 그곳이 고향처럼 느껴
 지지 않았다던 감독의 모습과도 닮았다. 이 영화는 사랑과 꿈,
 정체성의 문제까지 폭넓게 아우르면서도 시종일관 사랑스러움
 을 잃지 않는다. 환상적인 홍콩의 야경을 배경으로 실제 부부인
 제이미 정과 브라이언 그린버그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는 또
 다른 볼거리다. [최진아]

Director

  • 에밀리 팅Emily TING

    "뉴욕대 티쉬예술학교를 졸업한 에밀리 팅은 (2012), <1년과

Credit

  • ProducerSophia SHEK
  • Cast Jamie CHUNG,Bryan GREENBERG, Richard NG
  • Screenwriter Emily TING
  • Cinematography Josh SILFEN
  • Art director Haley KEIM
  • Editor Danielle WANG
  • Music Timo CHEN
  • Sound Dominic YIP

PRODUCTION COMPANY

Unbound Feet Productions 1 917 455 1381 emilyting917@gmail.com www.alreadytomorrowfilm.com

WORLD SALES

Red Sea Media 1 310 273 6800 sales@redseamediainc.com www.redseamediainc.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