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주 메뉴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18회 영화제(2016)



굿바이 마이 프렌드Burn Burn Burn

친구의 유골을 안고 떠나는 로드무비

트레일러 재생

차냐 버튼

  • 영국
  • 2015
  • 106min
  • 전체
  • DCP
  • color
  • 픽션

Travel Romance Comedy

Korean Premiere 2015 BFI 런던영화제

시놉시스

댄이 죽었다. 알렉스와 세프가 친형제처럼 사랑하던, 고작
 스물아홉 살밖에 안 된 댄이 말이다. 댄은 알렉스와 세프에게 자기가 죽고 나면 화장한 뼛가루를 영국 전역에 뿌려달라며 상세한 지침을 비디오로 남겨두었다. <굿바이 마이 프렌드>는 그 한가운데 온기를 품은 다크 코미디이다. 알렉스와
 세프는 폭풍의 눈 속에 있고 이제 그들 삶의 모든 국면에서 스스로 결정을 내려야하지만, 그 결정을 내리는데 도움을
 주던 사람은... 죽고 없다. 마치 잭 케루악의 소설 『길 위에서』 와도 같은 상황에 처한 그들은 밀폐 용기에 죽은 친구의
 뼛가루를 담아 볼보 자동차의 글로브박스에 넣고 여행을 떠난다.



 

프로그램 노트

29살의 댄이 죽었다. 그와 친남매처럼 지내던 알렉스와 세프는 댄의 죽음으로 큰 슬픔에 빠진다. 친구의 부재가 더없이 슬프지만, 자신의 재를 네 군데의 특별한 장소에 뿌려달라는 유언 비디오를 보고는 망설여 한다. 각자 일상으로 돌아갔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지고 둘은 거기서 벗어나기 위해 오토바이 대신 볼보 자동차, 지도와 나침반 대신 아이폰, 유언장 대신 맥북 에어를 들고 ‘친구 재 뿌리기’라는 뜻밖의 여정을 떠난다. 댄은 이 여행을 유언으로 남긴 이유를 잭 케루악의 『길 위에서』 구절을 인용하여 밝힌다. 그는 두 친구가 소설의 주인공들처럼 길 위에서 본인들의 진짜 모습을 찾고 이 짧은 인생에 “불타오르고 불타오르며 불타길” 바랐다.
 영화에서 이들이 겪는 에피소드는 웃기다가도 순간 몰려오는 멜랑콜리함을 느끼게 되는 식으로 희비극이 교차하는 순간을 만들어낸다. 이를 통해 두 친구의 관계를 더욱 솔직하고 자신들의 진짜 모습을 서로가 (혹은 자기 자신을) 마주할 수 있게 한다. 이 영화는 로드무비이자 여성 버디물로 상반된 성격을 가진 두 여성 캐릭터로부터 우정이 무엇인지, 관계란 무엇이며 더 나아가 인생에서 스스로가 무엇을 원하며 진짜 ‘나’는 누구인지를 그게 부정적인 모습이건 들키고 싶지 않은 모습이건 솔직하게 내보이며 받아들이는 경험을 선사한다.
 영화는 잉글랜드 런던부터 섬머셋과 요크, 웨일스 그리고 스코틀랜드에 이르기까지 영국의 안개 낀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할 수 있는 점에서 로드무비가 가지는 덕목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으며 더불어 영국의 떠오르는 신예 배우들의 인상적인 연기와 극 중간 마다 등장하는 눈에 익은 영국 배우들을 보는 재미가 보너스처럼 느껴진다. [김지연] 

Director

  • 차냐 버튼Chanya Button

    차냐 버튼은 옥스퍼드에서 영문학 학사를 하고, 영국왕립연극학교에서 무대연출을 공부하던 중, 대규모 장편 영화의 조감독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자신의 제작사인 고비와 스펙스에서 제작, 공동각본,감독한 (2011) (2012) (2013) 등의 단편을 만들었다. 는 장편 데뷔작이며, 현재 단편 를 장편으로 만드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Credit

  • ProducerChanya BUTTON, Daniel-Konrad COOPER, Tim PHILIPS
  • Cast Laura CARMICHAEL, Chloe PIRRIE, Joe DEMPSIE
  • Screenwriter Charlie COVELL
  • Cinematography Carlos De CARVALHO
  • Editor Mark TREND
  • Music Candy SAYS
  • Sound Daniel-Chu OWEN

WORLD SALES

Urban Distribution International 33 1 48 70 46 55 arnaud@urbangroup.b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