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주 메뉴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10회 영화제(2008)



흐리스티나의 집The Houses of Hristina

쉬잔느 라에스

  • 네덜란드
  • 2007
  • 50min
  • 12 +
  • Beta, Digi-beta
  • color, b&w
  • 다큐멘터리

Labor 예술 계급 Documentary

흐리스티나는 불가리아에서 네덜란드로 온 불법 이민자 여성이다. 흐리스티나의 직업은 암스테르담의 집을 돌면서 청소와 집안 일을 하는 가사도우미. 그러나 흐리스티나는 가사 일만을 돕는 게 아니라 그녀가 방문한 집과 그 집 안에서의 자신을 찍는 사진 작가이기도 하다. 영화는 흐리스티나와 그녀의 일터인 암스테르담의 집, 그리고 흐리스티나의 사진 작업과 작품에 집중한다. 그러면서 흐리스티나라는 불법 노동자 개인이 어떤방식으로 자신의 삶을 예술적으로 승화시키고 있는가를 관객들이 목격하게 한다. 흐리스티나가 방문한 집 주인과 흐리스티나는 형식치레의 인사를 나누거나 주로 흐리스티나에게 남긴 집 주인의 메모를 통해서 관계를 맺는다. 그런 후 흐리스티나는 곧바로 집안 일을 하기 위해서 세제 및 청소도구를 챙기고 일을 시작한다. 집주인들에게 흐리스티나는 있어도 없는 것 같은 혹은 자신들이 집에 다시 들어와 있을 때는 반드시 사라져야하는 유령같은 존재이다. 흐리스티나에게 암스테르담의 집들은 직장이자 사진을 촬영하는 로케이션 장소이기도 하다. 흐리스티나의 사진과 그 흐리스티나의 사진 작업을 담은 이 영화는 사적인 장소를 공적인 공간으로 드러낼 때의 은밀하고도 내밀한 톤을 유지하면서 하위 주체의 자기 표현을 영화 매체를 통해서 관객들에게 전달한다. 흐리스티나는 이 영화 이후 불가리아가 유럽 공동체에 가입되면서 불법 노동자의 신분을 벗고 전업 사진 작가로 일을 하고 있다. (김선아)
  

Director

  • 쉬잔느 라에스Suzanne RAES

    1969년에 태어난 쉬잔느 라에스는 암스테르담 대학교에서 문화과학을 공부했다. 그녀는 1995년부터 다큐멘터리 감독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사회적 이슈들과 사람 사이의 관계에 초점을 맞춘다. <작은 혁명>(1995), <헤이그의 교실>(1997), <유럽의 별들>(2001), <헤이그의 교실-5년 후>(2002), <고통>(2005) 등의 영화를 만들었다.

Credit

  • ProducerWillemien van AALST, Suzanne van VOORST
  • Cinematography Wiro FELIX
  • Editor Elja de LANGE
  • Sound Alex BOOY

PRODUCTION COMPANY

IDTV Docs P.O.Box 12010, 1100 AA Amsterdam, The Netherlands Tel 31 20 3143100 Fax 31 20 3143450 Email willemien.v.aalst@idtv.nl

WORLD SALES

NPOS Sales P.O.Box 26444, 1202 JJ Hilversum, The Netherlands Tel 31 35 6773561 Fax 31 35 6775318 Email kaisa.kriek@nposal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