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역대영화제

10회 영화제(2008)



장밋빛 인생을 원했던 여자We Want Roses Too

알리나 마라치

  • 이탈리아
  • 2007
  • 84min
  • 18 +
  • 35mm
  • color, b&w
  •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역사 여성운동 자서전 Experimental Documentary


1968년을 전후로 이탈리아 여성과 이탈리아 여성주의 진영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서구 여성주의 운동 노래였던 ‘우리는 빵을 원하며 장미도 원한다’에서 따온 제목을 지닌 이 영화는 1960년대와 70년대 이탈리아 여성주의의 역사에 대한 꼴라쥬 형식의 영화이다. 영화는 텔레비전 광고, 애니메이션, 과거의 푸티지 필름, 해부학 자료 등 모든 자료들을 한데 엮어서 비연대기 형식의 역사 재현방식을 보여준다. 이 실험적인 다큐멘터리는 크게 1967년 아니타의 일기, 1975년 테레사의 일기, 1975년 발렌티나의 일기 등 세 개의 장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그 일기를 쓴 주인공이 그것을 읽는 형식을 취하고 있다. 당시 여성들의 속내를 드러내는 이 일기를 읽는 각기 다른 목소리와 당대 여성의식을 담은 화면 간의 병치는‘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이다’라는 여성주의의 모토에 들어맞는 역사 재현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당대의 서구 여성들과 여성주의가 여성의 피임, 이혼, 낙태 등을 금지하는 법안에 맞서서 투쟁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동시에 이러한 금지와 억압에 대한 저항은 또한 마약, 자유 섹스, 성적 쾌락 등을 주장하는 성 해방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운동을 몰아갔다. 아니타와 테레사 등 여성 개개인은 자신의 일기에다 성적 쾌락만을 강조하는 남성 성 해방 운동가들의 섹스 찬양에 거부감을 느끼고 니체, 키에르케고르 등 여성비하적 관점을 평생 자랑스럽게 유지했던 서구 철학자들과 실존주의 등 당대 저항적 철학이 옹호하는 것에 대해서도 거리감을 느낀다. 영화는 남성들이 주도했던 60-70년대 서구의 진보 운동과 여성운동을 분리하고 이 성 해방 운동과 여성 운동간의 혼동이 곧 역사의 실패라고 주장한다. 또한 당대 여성들의 일기에 적힌 고민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채 고스란히 현재 여성들에게로 넘어왔다고 말한다. <장밋빛 인생을 원했던 여자>는 단언한다. 1977년 이후 남성이고 여성이고 우리 모두는 패배했다고. 그래서 여성운동은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김선아)
 

Director

  • 알리나 마라치Alina MARAZZI

    1964년 이탈리아 출생. (2002)과 같은 영화들의 조감독으로 참여했으며, 다양한 비디오 아트 프로젝트에도 관여하고 있다. 그녀의 첫 번째 다큐멘터리 는 비평적으로 큰 성공을 거두었고, 2002년 토리노영화제 최우수 이탈리아 다큐멘터리 상, 2002년 로카르노국제영화제 특별언급상 등을 수상했다.

Credit

  • ProducerGaia GIANI
  • Screenwriter Alina MARAZZI, Silvia BALLESTRA
  • Cinematography Mario MASINI
  • Art director Cristina SERESINI
  • Editor Ilaria FRAIOLI
  • Music Ronin
  • Sound Benny ATRIA

PRODUCTION COMPANY

Mir Cinematografica Via Anfossi 36, 20135 Milano, Italy Tel 39 2 3705 9000 Fax 39 2 9706 9843 Email f.virga@mircinema.com

WORLD SALES

Medialuna Entertainment Gmbh& Co.KG Aachener str.26, D-50674 Cologne, Germany Tel 49 221 801 498 13 Fax 49 221 801 498 21 Email festival@medialuna-entertainment.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