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주 메뉴

사이트맵
21회포스터
21회포스터
21회포스터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최시기

2019년 8월 29일(목) - 9월 5일(목), 총 8일간

장소

개막식 및 부대행사 - 문화비축기지
일반상영 및 폐막식 - 메가박스 상암월드컵경기장

규모

31개국 119편의 영화상영, 다양한 포럼 및 부대행사

캐치프레이즈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

슬로건

20+1, 벽을 깨는 얼굴들

주최

(사)서울국제여성영화제

성격
  • 세계 최고·최대 국제여성영화제 위상 확립
  • 세계 영화산업을 주도하고 여성영화인 네트워크 확립
  • 아시아를 중심으로 전 세계 여성영화인 발굴 및 제작 지원
  • 여성영화를 통한 다양성 영화의 확산
  • 한국 여성감독의 영화 세계 진출 확대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특징21st SIWFF

20+1, 벽을 깨는 얼굴들

1997년 출범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여성의 눈으로 세계를 보자’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여성영화인을 발굴하고 여성영화의 발전을 이끈 세계적인 명성의 국제여성영화제로, 여성영화 네트워크의 허브로서 확고한 입지를 다져왔다.
올해로 21회를 맞이한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지난 20년 간의 성장을 발판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한다. ‘20+1, 벽을 깨는 얼굴들’은 앞으로의 10년을 기약하며 새롭게 출발하는 영화제의 마음을 담은 올해 슬로건이다. 봄에서 여름으로, 그리고 신촌에서 상암으로 개최 시기와 장소를 옮긴 만큼 프로그램에도 새로움을 더했다.

이번 영화제에는 총 31개국에서 출품된 119편의 영화들이 상영된다. 작년 국제장편경쟁과 한국장편경쟁 부문을 신설함으로써 총4개 부문으로 확장된 경쟁 부문은 전 부문 역대 최다 출품작 기록을 갱신하였음은 물론 소재의 다양성과 작품 완성도 측면에서도 비약적인 성장을 보여주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이번 해 특별히 두 명의 여성 감독에게 경의의 마음을 전한다. 올해 초 유명을 달리한 여성영화의 거목 아녜스 바르다와 바바라 해머를 기리는 추모전이 바로 그것이다. 대표작은 물론 그동안 국내에 공개되지 않았던 작품들을 상영하고 그들의 발자취를 뒤돌아보는 강연을 마련하였다. 이번 추모전은 서울국제여성영화제를 통해 형성된 두 감독의 팬들의 마음을 달래 줄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다.

바르다와 해머를 비롯하여, 영화 산업의 남성 중심적 벽을 허물고 자신만의 족적을 남긴 여성영화사의 선구자들도 만나 볼 수 있다. 한국 영화 최초의 여성 감독 박남옥, 최초의 여성영상집단 바리터, 영화 역사의 시작과 함께했던 기-블라쉐의 영화가 그것이다. 사회적 금기에 도전하는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는 개막작 <신은 존재한다, 그녀의 이름은 페트루냐>를 비롯하여 남성 중심적 벽을 깨고 스크린 위에 등장하는 다양한 여성의 얼굴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100! 30! 10! - 여성, 영화, 역사가 교차하며 만들어 낸 다양한 특별전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의미 있고 다채로운 특별전을 준비했다. 우선 한국 영화 100주년을 기념하며 마련한 ‘100년의 얼굴들’이 찾아온다. 지난 한 세기 동안 우리 여성들이 살아온 삶의 모양과 흔적을 스크린 위에서 발견할 수 있다. 한국영화사 100년을 여성의 눈으로 재검토하며, 여성영화사 다시 쓰기 작업으로서 최초의 ‘여성 영상집단 바리터’ 창립 30주년의 의의를 되새기는 자리도 마련하였다. 수교 30주년을 맞이한 폴란드의 여성영화들도 집중 조명한다. 우리와 역사적 배경이 유사한 폴란드의 재능 넘치는 여성 감독들로부터 건너온 이 영화들은 우리에게 뜻 깊고 문화 교차적인 영화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올해는 특히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대표적인 지원프로그램인 피치&캐치가 10회를 맞이하는 해이다. 그동안 상업 영화와 다큐멘터리에 걸쳐 여성영화인력과 여성주의적 프로젝트 개발에 뚜렷한 성과를 내온 피치&캐치는 모범적인 피칭 및 지원 프로그램으로 평가받아왔다. 10주년을 축하하며 <차이나타운><히치하이크><해빙> 등 그동안 피치&캐치를 통해 등용된 극영화들을 상영하는 특별전을 마련하였다. 영화제와 여성, 그리고 영화제와 한국 영화산업을 잇는 가교 구실을 해왔던 피치&캐치의 10년을 되돌아본다.

관객과 함께 토론하고 호흡하는 축제의 장

제21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가 관객과 함께 고민해보고자 하는 주제는 ‘룸’이다. 젠더를 둘러싼 동시대의 사회적 이슈인 #미투 운동, 디지털 성범죄,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성 추문 등 밀실에서 이루어지는 남성 중심의 유흥 문화와 비즈니스의 문제를 ‘룸의 성정치’라는 이름으로 쟁점화한다.

‘여성주의적 영화사 쓰기’를 주제로 한 국제학술회의 등 다양한 프로그램 이벤트들도 준비되어 있다. 1ㆍ2대 페미니스타 김아중과 올해의 페미니스타 김민정이 각각 변영주, 정재은 감독과 함께하는 ‘스타토크’는 영화제 화제작을 가까이서 직접 만나는 ‘서울국제여성영화제 1열’ 프로그램이다.

개막식이 열리는 문화비축기지에선 영화제 기간 내내 관객들과 호흡하는 다양한 이벤트와 부대행사들이 준비되어있다. 세상 곳곳 젠더의 벽을 허무는 이들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워크숍과 노래, 춤, 퍼포먼스 공연, 페미니즘 서적과 영화제 굿즈 등을 판매하는 ‘마켓F×모두의 시장’ 등 관객과 화합하는 축제의 장이 열린다. 또한 영화제 20년과 바리터 30년의 역사를 반추하고 기억하는 특별 전시도 준비되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