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주 메뉴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9회 영화제(2007)



빈 여성 야구단Bin Woman Baseball Team

김정선

  • 한국
  • 2006
  • 19min
  • 기타 +
  • DV6mmdigital
  • color
  • 다큐멘터리

야구가 좋아 모인 부산의 아마추어 여성 야구 동호회 \'빈 여성 야구단\'의 회원들은 경기를 하다 보면 질 수도 있고 이길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승부를 중요시 하는 야구단의 남자감독의 생각은 이와는 달라 질 것 같으면 아예 경기를 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고압적이고 기술전수 위주이던 감독의 훈련 방식에 불만을 갖게 된 단원들은 같은 선수들 중에서 감독도 뽑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자발적인 훈련을 진행하는데 그 후 선수들 사이의 성취감과 만족감도 커지고 경기에서도 승승장구하게 된다. 승부에의 집착이 아니라 팀원 사이의 우정, 야구가 주는 순수한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는 빈 여성 단원들의 얼굴에선 팀 이름(빛날 빈) 그대로 환한 빛이 난다. (최선희)

Director

  • 김정선Kim Jung Sun

    김정선은 1984년 5월 22일 울산에서 태어났다. 동서대학교에서 영화를 전공했으며 2004년 다큐멘터리 (2004)의 조연출, 단편영화 (2005)의 소품 담당 및 조연출로 참여했다. 은 감독의 첫 단편 다큐멘터리이다.

Credit

    PRODUCTION COMPANY

    KIM Jung Sun 754, Yugok-dong, Jung-gu, Ulsansi 681-310, Korea Tel 82 16 460 7807 Email wjdtjs72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