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10회 영화제(2008)



테크놀러스트Teknolust

린 허쉬만 리슨

  • 미국
  • 2002
  • 85min
  • 12 +
  • 35mm
  • color
  • 공상과학, 블랙코믹

테크놀로지 유전자 공상과학 블랙 Comedy


유전공학자 로제타는 비밀리에 자신의 DNA를 컴퓨터에 다운로드해서 루비, 올리브, 마린이라고 이름 붙인 세 명의 복제인간을 만들어낸다.
 로제타를 똑 닮은 이들 사이버-인간은 Y 염색체가 없으면 생명을 유지하기 힘들고, 이 때문에 위해 루비는 밤마다 현실 세계로 외출하여 남자의 정자를 수집한다. 이 과정에서 루비와 성관계를 맺은 남자들은 성 불능이 되고, 사건이 일파만파로 확대되자 FBI에서는 대대적인 수사에 돌입한다. 파시즘적 민족주의와 국가발전주의 안에서 착취되어 온 여성의 몸에 대한 논의는 새로운 것이 아니지만, 최근 몇 년 황우석의 줄기세포 연구와 관계된 일련의 사건들을 지나오면서 이 문제는 남성화된 과학기술 및 의료산업의 문제와 맞물려 더욱 복잡한 화두로 대두되고 있다. 오랜 세월 여성주의 예술가로 여성과 기술에 대한 작업을 해 온 린다 허쉬만 리슨의 <테크놀러스트>는 과학기술을 거대 담론의 영역에서 건져낸다. 그리고 단성생식과 사랑으로 이루어진 연대체에 대한 여성의 은밀한 상상을 재현하면서 기술권력을 탈남성화시킨다. 테크노-유토피아의 관점으로 과학기술이 사랑과 소통의 장이 될 수 있다는 감독의 상상은 말랑말랑하지만, 기술이 곧 폭력으로 연결되거나 인간의 정체성을 찾는데 다른 존재를 활용하는 등의 고루한 SF 재현 방식을 피해간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사이버펑크가 주류 감성이 되어버린 21세기에 인디 감수성을 즐길 수 있는 저예산 SF 블랙코미디이며, 틸다 스윈튼의 1인 4역이 관객을 사로잡는다. (손희정)
 

Director

  • 린 허쉬만 리슨Lynn Hershman LEESON

    1941년 출생. 현재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살고 있다. 린 허쉬먼 리슨은 오늘날 뉴미디어 작업에 있어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여성이다. 사진, 비디오, 설치, 인터랙티브, 넷 미디어에 걸친 그녀의 작업은 큰 호평을 받고 있다. 1994년 샌프란시스코 국제영화제에서 그녀는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공로상을 받고 회고전을 개최하기도 했다. 첫 번째 장편영화 (1997)로 일렉트로닉 영화제에서 최우수 드라마상을, 로는 알프레드 P. 슬론상을 받았다. 현재, UC 데이비스와 코넬 대학의 교수로 재직중이다.

Credit

  • ProducerAmy SOMMER
  • Cast Tilda SWINTON, Jeremy DAVIES, James URBANIAK
  • Cinematography Hiro NARITA
  • Art director Chris FARMER
  • Editor Lisa FRUCHTMAN
  • Music Lynn Hershman LEESON

PRODUCTION COMPANY

Blue Turtle, Epiphany Entertainment, Hotwire Productions

WORLD SALES

Cinemavault Releasing International Inc. 175 Bloor Street East, South Tower, Suite 1011, Toronto, ON M4W 3R8, Canada Tel 416 363 6060 Fax 416 363 2305 Email sales@cinemavaul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