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주 메뉴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11회 영화제(2009)



사당동 더하기 22A Nice Place

조은, 박경태

  • 한국
  • 2009
  • 90min
  • 12 +
  • DV6mmdigital
  • color
  • 다큐멘터리

도시빈곤 Family Migration_Residence Labor


 시놉시스
 서울의 대표적 달동네의 철거 직전, 철거과정, 철거 후의 슬라이드 사진들을 보여주는 것으로 시작하는 영화는 그곳에서 만난 한 가족을 소개한다. 공공근로를 하는 할머니, 일용건설 노동자 아들, 을지로에서 세공일을 하지만 전도사가 꿈인 큰손자, 꿈이 있어야 하는데 꿈이 없다고 말하는 중국집 웨이터인 둘째 손자와 유산할 돈이 없어 또 아이를 낳았다는 손녀 은주는 철거 후 상계동 임대아파트로 옮겨와 산다.
 
 프로그램 노트
 <사당동 더하기 22>는 아시안게임이 열렸던 1986년 사당동에서 쫓겨난 한 철거민 가족을 22년간 추적한 다큐멘터리다. 영화는 사당동 철거 장면을 담은 슬라이드를 배경으로 하여 철거민 정금선의 당시 증언으로 시작한다. 백골단까지 투입된 철거작업 후 정금선은 큰 아들과 세 명의 손자녀를 데리고 상계동 임대아파트에 정착한다. 온갖 험한 일을 거쳐 인생말년에 도시 공공근로자로 일했던 정금선은 죽는 날까지 상계동 임대아파트에 머물렀다. 사진과 음성 채록, 다양한 기종의 무비 카메라로 찍힌 영상 등으로 구성된 <사당동 더하기 22>는 그 소스가 다양하여 일정한 톤을 유지하기 힘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한 대상을 오랜 기간 기다리고 포착한 시간이 담보해내는 힘이 있다. 무엇보다 이 다큐멘터리는 도시빈곤이 나쁜 악순환 속에서 대물림되고 있음을 생생하게 증언한다. 한국전쟁 당시 남으로 내려온 이산민 정금선은 사당동 이전에 이미 수차례의 철거를 경험했다. 정금선의 아들과 장손자는 차례로 중국교포여성, 필리핀여성과 결혼한다. 가난한 여성의 삶은 끊임 없는 이산과 이주의 과정에 있음을 영화는 이 여성들의 삶을 통해 드러낸다. 이 가족의 역사는 민족분단, 개발주의 독재, 결혼이주 등 한국 근현대사의 계기들과 중첩된다. 오늘날‘뉴타운’이라는 세련된 이름으로 재개발과 철거는 계속되고 있으며, 그곳에서 밀려나는 도시 빈곤층의 대물림 역시 현재진행형이다. <사당동 더하기 22>는 어느 한 가족의 이야기이다. 그러나 동시에 한 가족의 이야기에 머물지 않는 생생한 울림과 파장을 갖고 있다. (권은선)

Director

  • 조은CHO Uhn

    조은 감독은 1946년생으로 현재 동국대학교 사회학과 교수이다. 사회학자로서 현장연구를 주로 하면서 여성주의 글쓰기, 여성운동에 참여해왔다.

  • 박경태PARK Kyoung-tae

    동국대학교 대학원 사회학과 석사 과정을 거쳤다. 2011년부터 파리8대학 영화학 석사과정 중이다. 박경태는 다큐멘터리 (2003)와 (2006)를 통해 기지촌 생존자들에 대한 밀착된 해부작업을 해왔다. , 는 국내 여러 영화제에서 초청되어 상영되었다. 2009년 공동 연출한 가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및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었으며, 현재 한국과 프랑스를 오가며 공간과 폭력, 기억에 관한 영상작업을 하고 있다.

Credit

  • ProducerCHO Uhn 조은
  • Cinematography PARK Kyoung-tae, CHO Won-yeol, GOO Jae-mo, KIM Man-tae
  • Editor LEE Eun-sue
  • Music KIM Min-kyoung
  • Sound PARK Sang-bum

PRODUCTION COMPANY

325 Manhaekwan, 26, Pil-dong 3-ga Jung-gu Seoul 100-715, Korea Tel 82 2 2260 3259 Email chomomo@dongguk.ed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