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역대영화제

12회 영화제(2010)



위태로운 삶: 홍콩의 연인들At Stake: Effort for Love

아니 에마 수산띠

  • 인도네시아
  • 2008
  • 27min
  • 12 +
  • Beta, Digi-beta
  • color
  • 다큐멘터리

Migration_ResidenceLabor Migration_Residence여성 홍콩 가정부 가사 도우미 돌봄Labor 자궁암 처녀막 산부인과 종교 이슬람 이혼 동성애 레즈비언 연애 인도네시아 영화

2009 베를린국제영화제, 인도네시아다큐멘터리영화제 최우수다큐멘터리상
 

 

루와티와 리안티니는 이주 노동자로 홍콩에서 가정부로 일하고 있다. 벌이가 좋아 두 사람은 자바에 있는 가족이 생계를 꾸려가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겉으로 보면 이 둘은 성공한 여성들로 보인다. 하지만 두 사람은 연애 생활에서 딜레마를 겪고 있다. 루와티는 이제 곧 결혼해서 고향으로 갈 예정이었지만 자궁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치료하려면 자궁 검사를 해야 하는데 처녀막을 손상시킬 수도 있다. 리안티니는 이혼녀로 자신과 같이 홍콩에 온 이주 노동자와 사랑에 빠져있다.

 

대학 등록금 마련을 위해 홍콩에서 2년 동안 이주노동자로 일한 경험이 있는 감독은 자신과 유사한 처지에 있는 독립적이고 책임감 강한 홍콩의 두 이주여성노동자를 그린다. 이들은 가정부로 일하며 고향에서보다 큰돈을 벌고 있지만 연애는 성공적이지 못하다. 루와티는 곧 결혼할 예정이지만 자궁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처녀막 손상 때문에 수술을 망설인다. 한편 이혼녀인 리안티니는 여자와 사랑에 빠져있다. 여성이주노동의 상황과 일상의 연애사를 통해 가부장제, 종교, 국가, 전 지구적 정치경제의 차원에서 교환되는 여성의 몸과 이들의 섹슈얼리티를 살아있는 경험과 뛰어난 성찰로 그리고 있는 수작. (조혜영)
 

Director

  • 아니 에마 수산띠Ani Ema SUSANTI

    대학교에서 철학을 전공한 감독은 졸업하기 전까지 대학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2년 동안 홍콩에서 이주 노동자로 일했다. 이주 여성 노동자 문제를 잘 알고 있던 감독은 자신의 문제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 다큐멘터리라고 믿었다. 단편 다큐멘터리 작품으로 <홍콩 가정부, 캠퍼스에 가다>, <홍콩이여 안녕, 난 이제 선생님이 됐어>(2007)가 있고 최근작 <위태로운 삶: 홍콩의 연인들>(2008)은 이민 노동자로 일하는 주인공들을 통해 현대적이고 독립적인 인도네시아 여성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Credit

  • ProducerNia DINATA, Constantin PAPADIMITRIOU, Vivian IDRIS
  • Cinematography Rudolph Angelo RATULANGI, Hoka Boy, Goen Guy GUNAWAN
  • Art director Abduh AZIZ
  • Editor Bernardes SALVANO, Aline JUSRIA
  • Music Aghi NAROTTAMA, Bemby GUSTI, Ramando GASCARO
  • Sound Ferry ARDIYAN, Yusuf A. PATAWARI, Budi SETIAWAN

PRODUCTION COMPANY

Kalyana Shira Films Jl. Bunga Mawar No.9, Cipete Selatan, Jakarta, Indonesia Tel 62 21 750 3223 Fax 62 21 769 4318 Email kalyanashira@yahoo.com URL www.kalyanashira.com

WORLD SALES

Kalyana Shira Films Jl. Bunga Mawar No.9, Cipete Selatan, Jakarta, Indonesia Tel 62 21 750 3223 Fax 62 21 769 4318 Email kalyanashira@yahoo.com URL www.kalyanashir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