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6회 영화제(2004)

아시아 단편경선

젊은 아시아 여성 영화인들의 발굴 및 육성 그리고 연 대를 위해 아시아 지역으로 영역을 확대한 아시아 단편 경선이 올해로 4번 째를 맞이한다. 한국을 포함해서 중국, 인도, 이스라엘, 일본, 싱가포르, 대만 등의 아시아 지역에서 총 181편이 출품되었다. 이번 아시아 단편 경선 의 특징은 극영화의 두드러진 약진이다. 놀라운 장르적 상상력, 신선한 영 상적 표현력 그리고 탄탄한 연출력을 두루 갖춘 수작들이 젊은 여성 감독들 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 주었다.
최우수상
  • <잘돼가? 무엇이든> / 감독 이경미(한국)

우수상
  • <당신을 초대하고 싶습니다> / 감독 김아영(한국)

  • <나의 섬> / 감독 왕이화(대만)

관객상
  • <잘돼가? 무엇이든> / 감독 이경미(한국)

예선 심사위원
  • 김혜승
  • 임성민
  • 권은선
본선 심사위원
  • 오타케 요코
  • 아이쉐굴 오우즈
  • 채윤희
  • 김영옥
  • 문소리

IF상

‘새로운 물결’ 부문을 포함한 영화제에서 상영되는 모든 영화 가운데 페미니스트 저널지 『if』가 주목하는 한국 신인 감독에 게 주는 상으로, 미래지향적이고 여성의 역할에 대한 비전을 보여 주는 작 품을 선정, 트로피와 상금 100만 원을 수여한다.
수상작
  • <그 집 앞> / 감독 김진아(한국)

여성신문상

영화를 통한 여성주의 실천을 격려하기 위해 여성신문 에서 마련한 특별상으로 “여성영상공동체” 부문에 출품된 작품 중 영상매 체를 통해 여성운동을 하는 단체나 개인을 대상으로 한다. 트로피와 상금 100만 원을 수여한다.
수상작
  • <소금-철도 여성 노동자 이야기> / 감독 박정숙(한국)

  • <잊혀진 여전사> / 감독 김진열(한국)

다큐멘터리 옥랑문화상

여성 영화인력의 인큐베이터 서울여성영화제가 미래지 향적이고 한국적인 문화운동을 벌여 온 옥랑문화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다큐 멘터리 제작지원제. 대안적인 세계관과 감수성으로 영상이미지를 개발하고 긍정적 여성성을 담아내는 여성 감독의 다큐멘터리 제작에 안정적인 제작기 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여건을 만들어 주고자 시작되었다. 올해로 3기를 맞 는 옥랑상 수상자에게는 최소 1작품 이상, 1,000만 원 이내에서 순수제작비 가 지원되며 이듬해 7회 영화제에서 상영된다.
수상작
  • <맏며느리(가제)> / 감독 정호현(한국)

심사위원
  • 김은실
  • 박찬욱
  • 남인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