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사이트맵

역대영화제

15회 영화제(2013)

아시아 단편경선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유일한 경쟁부문인 아시아 단편경선은 아시아 여성영 화의 힘을 느낄 수 있는 참신한 부문으로 주목 받아왔다. 2013년에는 20여개국에서 출품된 총 373편 가운데 19편이 본선 진출작으로 선정되어 본선 심사에서 GS칼텍스 최우수상과 GS칼텍스 우 수상을 두고 경합을 벌이게 된다. 2001년 신설된 아시아 단편경선은 정재은, 박찬옥, 장희선, 이 경미 등 재능 있는 한국 여성감독을 배출한 바 있다.
GS칼텍스 최우수상
  • <춘정> / 감독 이미랑(한국)

GS칼텍스 우수상
  • <맹수는 나의 것> / 김보라(한국)

  • <그녀는 나의 베스트 프랜드> / 감독 지라싸야 웡수띤/(태국)

관객상
  • <못 다한 이야기> / 감독 김보미 (한국)

예선 심사위원
  • 심혜경
  • 황미요조
  • 이혁상
본선 심사위원
  • 신수원
  • 민규동
  • 삼마리아 시만준딱
  • 베티 쉬엘
  • 아낫 쉬퍼링 코헨

피치&캐치

공개피칭 프로그램 가운데 가장 독보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는 피치&캐치는 올해 4번째로 “여성 영상 프로젝트의 발굴 및 육성”을 모토로 예심을 통해 극영화 5작품, 다큐 멘터리 5작품을 선정하여 영화제 기간 동안 공개피칭 행사를 통해 극영화부문 메가박스상, 서울 여성비전상, 다큐멘터리 부문 옥랑문화상을 수여한다.
극영화
메가박스상
  • <들고양이> 감독 김영제

극영화
서울여성비전상
  • <나쁜 아이> 감독 문지원

극영화
관객인기상
  • <나쁜 아이> 감독 문지원

다큐멘터리
옥랑문화상
  • <반짝이는 박수소리> / 감독 이길보라

다큐멘터리
관객인기상
  • <반짝이는 박수소리> / 감독 이길보라

심사위원

아이틴즈

10대 관객심사단 '아이틴즈'가 영화제 기간 동안 10대와 관련된 영화를 감상 한 후 열띤 토론을 거쳐 '아이틴즈상'을 선정, 폐막식에서 직접 시상한다.
수상작
  • <잔인한, 나의 홈> 감독 아오리(한국)

심사위원